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(www.newswire.co.kr)가 제공합니다.
NewsWire Logo
SK텔레콤, 5G 네트워크 실시 및 5G 기념 행사 개최
2018년 12월 02일 10:03
SK텔레콤이 5G 네트워크를 선보이고 5G 기념 행사를 개최했다
SK텔레콤이 5G 네트워크를 선보이고 5G 기념 행사를 개최했다
고해상도 사진보기 »
SK텔레콤이 1일 0시를 기해 5G 네트워크 스위치를 올리며 대한민국 New ICT 시대의 힘찬 출발을 알렸다고 2일 밝혔다.

5G 전파는 전국 네트워크를 통해 서울, 경기도 성남·안산·화성·시흥, 6대 광역시, 제주도 서귀포시, 울릉도·독도(울릉군) 등 전국 13개 시·군 주요 지역으로 퍼졌다.

SK텔레콤(대표이사 사장 박정호)은 같은 시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‘네트워크 관리센터’에서 5G 출발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었다.

이 자리에는 박정호 사장, 서성원 MNO사업부장, 강종렬 ICT인프라센터장, 박진효 ICT기술원장, 유영상 코퍼레이트 센터장 등 임직원 100여명을 비롯해 명화공업 이경윤 이사, SKT대교대리점 권순택 대표, 구축협력사 ㈜지엔에스기술 문창수 대표이사 등 외부 관계자가 참석했다.

박정호 사장은 “5G에는 우리의 상상을 초월하는 무한한 가능성이 있다”며 “SK텔레콤은 CDMA 디지털 이동전화부터 LTE까지 모바일 신세계를 이끌어 온 ICT리더로서 소명감을 갖고 5G가 불러올 새로운 미래를 여는 선구자가 될 것”이라고 말했다. 이어 박 사장은 “대한민국 5G 상용화를 세계도 주목하고 있다”며 “5G를 찰나의 흔들림도 없이 제공할 수 있도록 건강한 긴장감을 갖자”고 덧붙였다.

◇첫 5G 영상통화, 분당·명동간 이뤄져… 5G 스마트폰으로 연결

5G 첫 통화는 분당에 있는 박정호 사장과 ‘세계 5G 1번지’ 서울 명동에 위치한 SK텔레콤 박숙희 매니저 간 이뤄졌다. 통화에는 삼성전자 5G스마트폰 시제품이 활용됐다.

박 사장은 “5G 스마트폰을 통한 영상통화를 최초로 경험하게 되어 감개무량하다”며 LTE보다 월등히 선명하고 반응속도도 빠른 품질을 확인할 수 있었다”고 밝혔다.

이어 SK텔레콤은 분당 네트워크 관리센터 - 부산 해운대/ 대전 둔산동/ 광주 금남로 간 5G 통화에 차례로 성공했다.

◇안산 스마트팩토리·화성/시흥 자율주행차로 5G 시작

1일 오전 5G 1호 고객사인 안산 반월공단의 명화공업은 ‘5G-AI 머신 비전’ 솔루션을 가동했다.

이 솔루션은 자동차 부품이 컨베이어 벨트를 지나가는 동안 1200만 화소 카메라로 사진 24장을 다각도로 찍어, 5G를 통해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했다. 또 서버의 고성능 AI는 순식간에 사진을 판독해 제품에 결함이 있는지 확인했다.

명화공업 이경윤 이사는 “품질 검수 과정에서 대용량 사진 Data 전송에 고민이 많았는데 5G에서 해답을 찾았다”며 “5G로 정보고속도로가 뚫린 것 같다”고 말했다.

SK텔레콤 5G자율주행차는 경기 화성 자율주행실증도시 ‘K-City’와 시흥 일반도로에서 테스트 운행을 시작했다. 차량은 5G로 1초에 수십 번씩 관제센터, 신호등과 주변 정보를 주고 받았다.

◇국내외 ICT리더들, SK텔레콤 5G 상용화에 축하 메시지 보내

국내외 ICT리더들도 SK텔레콤 5G 시작을 축하하는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.

유럽 선도 통신사 도이치텔레콤 팀 회트케스 회장은 “5G 상용화라는 업적을 달성한 SK텔레콤이 매우 자랑스럽다”며 “2019년에도 양사가 5G를 비롯 다양한 ICT 영역에서 활발하게 교류하길 기대한다”고 말했다.

삼성전자 고동진 사장은 “삼성전자와 SK텔레콤의 긴밀한 협력으로 5G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었다”며 “5G가 AI, IoT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활성화시켜, 스마트시티, 스마트팩토리 등 전 산업분야의 발전을 가속화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◇“5G · AI 생태계 확대, 사회적 가치 창출 주력”

SK텔레콤은 2015년 5G 기술 공동 개발을 위한 ‘5G글로벌 혁신센터’를 오픈한 데 이어 12월 초 중소 단말제조업체에 고가 테스트 장비를 지원하는 ‘5G디바이스 테스트 랩’을 분당에 마련하고, 본격적으로 5G, AI 생태계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.

SK텔레콤은 5G-AI와 연계된 보안/미디어/IoT 영역에서도 상생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동반 진출을 모색할 계획이다.

박정호 사장은 “5G · AI 융합 생태계를 확대하고, 사회적 가치 창출에 주력할 것”이라고 설명했다.
보도자료 출처: SK텔레콤 (코스피: 017670)
이 뉴스는 기업·기관·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. 안내 »
newswire lgogo
보도자료 배포 신청